작성일 : 18-10-24 11:00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타인을 돕는 일, 나에게 더 큰 힘으로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34  
   181018_타인을 돕는 일%2C 나에게는 더 큰 힘으로.hwp (2.0M) [1] DATE : 2018-10-24 11:00:32
   https://www.kead.or.kr/common/comm_board_v.jsp?no=1239&gotopage=1&sear… [7]
   http://www.moel.go.kr/news/enews/report/enewsView.do?news_seq=9263 [4]
등록일2018/10/18문  의고용개발원  김민희 (031-728-7102)
내용

타인을 돕는 일, 나에게 더 큰 힘으로 
-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손잡고 장년장애인 신규 일자리 창출 
- 장년 장애인이 LH 매입임대주택 1인 고령가구 입주민의 말벗으로 

□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 이하 공단)이 올해 초고령 사회를 대비한 장년장애인 맞춤일자리인‘홀몸어르신 살피미’직무를 개발했다 

□ ‘홀몸어르신 살피미’직무는 장년 장애인이 1인 고령가구 입주민을 대상으로 말벗과 주거환경 개선, 각종 사회복지 지원을 연계하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 이는 노동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년장애인에게 신규 일자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1인 고령가구에 대한 주거복지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고용과 복지의 수요가 동시에 충족되는 공공기관간 협업의 좋은 본보기라 할 수 있다. 

□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고령자 1인 가구는 전체 고령자 가구 중 33.5%를 차지하고 있고, 장래가구추계에 의하면 고령자 1인 가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45년에는 371만9천 가구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특히 2016년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의 대부분이 1∼2인 가구로 구성되어 사회관계 단절로 아무도 모르게 혼자 죽는 고독사 역시 우리사회의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 이러한 현실을 반영해 공단은 LH와 손을 잡았다. 공단은‘홀몸어르신 살피미’직무를 개발하고, LH는 그동안 일자리가 많지 않았던 장년 장애인을‘홀몸어르신 살피미’로 배치해 독거노인 등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복지 서비스를 펼치기로 한 것이다. 

□ 공단은 차기년도 사업 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여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토대로 직무를 보급·확대할 계획으로, 공단 조종란 이사장은“이번 장년장애인 직무개발 사례를 비롯해 앞으로도 취약계층인 장년과 중증장애인을 위한 직업영역을 지속 개발하고 확대해 나가겠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